대장암으로 천국 간 여대생, “알바로 모은 돈 장학금으로” 

LV 2
07-11
119

대장암으로 천국 간 여대생, “알바로 모은 6백만원 장학금으로”

입력2024.07.10. 오전 9:59
 

대구대학교 생물교육과 차수현 학생…대학 측은 벤치에 이름 새겨 소중한 꿈 기려
고 차수현 학생. 대구대 제공

대구대는 수현 학생이 평소 생활했던 사범대학 건물과 아르바이트를 했던 가게 근처에 있는 한 벤치에 이름과 추모 문구를 새겨 그의 소중한 꿈을 기리기로 했다. 대구대 제공

교사를 꿈꾸다 최근 대장암으로 세상을 떠난 대구대학교 생물교육과 차수현 학생의 가족들이 아르바이트로 모은 600만원을 사범대학 후배들을 위해 장학금으로 기탁했다.

대구대는 지난 달 학교를 방문한 수현 학생의 아버지 차민수 씨는 딸이 교내 샌드위치 가게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모은 돈을 교사의 꿈을 대신 이뤄 줄 후배들에게 써 달라며 대학 발전기금으로 전달했다고 10일 밝혔다.

수현 학생은 지난 2021년 3월, 교사가 되기 위한 꿈을 안고 사범대학 생물교육과에 입학했지만 입학과 동시에 안 좋은 소식이 날아들었다. 건강 검진을 받던 중 ‘가족성 선종성 용종증’ 진단을 받게 된 것이다.

이 질병은 대장이나 직장에 수백에서 수천 개의 선종이 생기는 질환으로 20여년 전 수현 학생의 아버지도 같은 병으로 오랜 기간 투병을 해 왔던 병이었다.


아버지 차 씨는 “수현이가 저와 같은 병 진단을 받았을 때 하늘이 무너져 내리는 기분이었다”면서 “딸에게 이런 몹쓸 병을 물려준 게 아닌가 싶어 너무 괴로워서 그 당시에는 눈물이 마를 날이 없었다”고 말했다.

대장암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큰 병이었지만 수현 학생은 수술보다는 자연치유 쪽을 택했다.

대장 수술은 후유증이 크게 남을 수 있는 수술이라 갓 스무살이 된 여학생이 감내하기에 쉽지 않았기 때문이다.

수현 학생은 성치 않은 몸으로도 교사의 꿈을 이루기 위해 3년간 한 학기도 쉬지 않고 열심히 공부했다. 같은 학과 문동오 교수 연구실에서 연구 학생으로 활동했고, 교내 한 샌드위치 가게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꿋꿋이 캠퍼스 생활을 이어갔다.

러던 중 수현 학생은 병세가 악화돼 지난해 말 크리스마스 즈음 대장암 4기 진단을 받았다. 차 씨는 “딸이 4학년 때 진행하는 교생실습을 그토록 하고 싶어 했는데 그걸 하지 못해 매우 속상해했다”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투병 생활을 이어가던 수현 학생은 지난 6월 초 22세의 꽃다운 나이에 끝내 숨을 거뒀다.


수현 학생은 생전에 병상에서 아버지와 얘기를 나누던 중 아르바이트로 모은 돈에 대한 얘기를 꺼냈고 “제가 이루지 못한 꿈을 후배들이 대신 이룰 수 있도록 돕는데 쓰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차 씨는 딸의 ‘마지막 바람’대로 사범대학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600만원을 대학에 전달한 것이다.

차 씨는 “교사가 되기 위해 열심히 공부하고 있는 학생들을 보고 있으면 모두 딸처럼 느껴진다”면서 “딸의 소중한 뜻이 담긴 이 돈이 교사의 길로 나아가고 있는 후배들에게 작게나마 응원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연구실에서 함께 하며 사제지간의 정을 나눴던 문동오(생물교육과) 교수는 “10대 시절에 ‘우리들의 천국’과 ‘내일은 사랑’이라는 드라마를 보며 대학 생활을 꿈꿨고 지금은 대학에서 가르치고 있다”면서 “지금 대학생들에게 대학은 우리들의 천국인지, 또 내일은 사랑이 있는지 궁금했던 적이 있었는데 수현이를 만나고 나서야 사랑과 행복이 넘치는 천국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수현이를 오랫동안 기억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호 대구대 부총장은 “자식을 잃은 부모의 마음을 이루 헤아릴 수 없겠지만, 같은 학과 교수로서 제자를 잃은 마음 또한 황망하기 그지없다”면서 “수현 학생의 못 이룬 꿈이 캠퍼스에 잘 간직되고 후배들에게 전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대구대는 수현 학생이 교사가 되고자 했던 꿈을 캠퍼스에 간직하기 위해 그가 평소 생활했던 사범대학 건물과 아르바이트를 했던 가게 근처에 있는 한 벤치에 이름과 추모 문구를 새겨 그의 소중한 꿈을 기리기로 했다.

 

 

 

요약 

차수현 학생은 교사를 꿈꾸던  학생

그러나 대학 입학과 동시에 21년에... 20여년전 아버지가 앓았던 유전병을 얻게됨

성치도 않은 몸을 이끌고 한 학기도 쉬지않고, 학업과 알바를 병행함

지난해 말 대장암 4기 진단을 받고 투병 생활을 이어 가던 중 별이됨

생전 아르바이트로 모았던 600만원을 대학에 기부하기로 아버지께 뜻을 전함

이에 대구대는 차수현 학생이 교내 알바가게 근처에 이름과 추모 문구를 새겨 추모하기로 함 

 

 

 

 

 
댓글
무려 폐교기념일이 있는 대학교
폴더
LV 2
2분전
4
1721704261763-0r30yhap2cw.png
불닭볶음면이 만들어낸 인도의 변화
폴더
LV 2
3분전
4
기상청 예보 개선 방안
폴더
LV 2
3분전
2
요즘 롯데그룹이 상태가 안좋음
폴더
LV 2
3분전
6
지역별 공유자전거 명칭
폴더
LV 2
4분전
7
강남 침수 단 돈 3천만원으로 피해가는 법 ㄷㄷ
폴더
LV 2
4분전
6
1721704130442-z69ukyd1uir.jpg
3
우연히 마주친 바이든이 트럼프에게 한 말
폴더
LV 2
5분전
7
1721704107263-zmjulvfjvnd.jpg
2
배민 밥 빠진 도시락 논란
폴더
LV 2
5분전
8
1721704063900-nsfukk90gd9.png
2
"한 잔에 1달러 두 잔에 4달러" 
폴더
LV 2
6분전
7
1721704041402-8kwsz06rb4q.jpg
한적한 시골감성을 좋아하면 싸게 갈수있는 일본지역 
폴더
LV 2
6분전
5
1721704016703-a33k7yvhg8.jpg
3
와 노르웨이 길고양이는 노르웨이숲고양이야!
폴더
LV 2
7분전
6
1721703972466-a03vax9xuv.jpg
4
오피셜) 파리올림픽 노 에어컨 포기 
폴더
LV 2
7분전
5
1721703949675-ije447ul7cq.jpg
2024 전국 치킨집 사장님들의 원수
폴더
LV 2
47분전
23
1721701596494-p2bcbqiw99r.jpg
현대기아차는 진짜 미친거 같음
폴더
LV 2
47분전
24
1721701573538-7kmavrfh0fe.jpg
UFC 선수들이 말하는 실전 최강 기술
폴더
LV 2
48분전
19
1721701510746-as0lzropjan.jpg
청담 레스토랑 사장이 본 찐부자 vs 어설픈부자
폴더
LV 2
1시간전
47
1721699131047-pmychjmbr5h.png
16
요즘 이걸로 삶의 질이 나뉜다는 제품
폴더
LV 2
2시간전
71
1721694398075-c5w8e9wfh9.jpg
사수가 당일 퇴사 박아버린 사건
폴더
LV 2
2시간전
75
1721694354430-amk01vey8ib.jpg
2
4급 뜬 그가 현역을 가고 싶은 이유 
폴더
LV 2
2시간전
59
1721694331679-v63s8vt1fsf.jpg
시험날짜 착각했다가 ㅈ된 학생
폴더
LV 2
2시간전
71
1721694308986-rdem42wjacd.jpg
1 2 3 4 5 6